Return to site

France, Promenois: The hardest day, cycling in the snow

Day 222: From Cheilly-lès-Maranges to Promenois (Route des Grands Vins Bourgogne)

오늘 눈이 내렸다. 오늘 가장 힘들었다. 오늘 가장 많이 울었고, 누군가에게 크게 여러 번 울부짖었기 때문이다. 492미터 오르막길과 45킬로미터. 괜찮을 줄 알았다. 그런데 그렇게 4시간을 달리고 산꼭대기 길을 가는데, 평길인데도 무릎이 아팠다. 왜 이렇게 멀어… 하면서 눈물이 나왔다. 그렇게 울고나니, 뭔가 서리같이 딱딱한 게 내리더니 이게 눈이 되고 이게 눈발이 되었다. 순식간에 눈이 주변 나무와 풀에, 그리고 내 팔과 가슴에 쌓이기 시작했다. 나는 더이상 울지 않았다. 마치 내 응어리가 고체가 되어 하늘에서 내리는 것 같았다. 눈은 내 몸을정면으로 강타하며 내렸고, 선글라스 위의 눈을 닦아내며 나는 지체없이 나아갔다. 목적지까지 13킬로. 내 마지막 시험인 13킬로. 나는 저 언덕 너머 첫째 마을이 나올거라 기대했다. 마을의 슈퍼 알디에 도착하자 나는 한숨을 돌릴 수 있었다.

크리스티앙이라는 남자가 셀모의 집을 안다며 나에게 차를 태워줄 수 있다고 했는데, 나는 자전거를 타고 가겠다고 말했다. 차를 따라가면서 자전거를 타니 당연히 속도가 붙었다. 다만 언덕을 올라 외딴 외딴 지역으로 가는 게 이상하여 지도를 보니 나는 다른 방향으로 가고 있었다. 나는 언덕을 오르느라 이미 숨을 헐떡대고 있었다.

Stop! Stop! It’s not there!

내가 소리쳤지만 차는 멀어져갔다. 나는 자전거를 타고, 끌고 그를 쫓아갔다. 내 얼굴은 눈물과 콧물로 범벅이 되고 나는 휴지로 코를 닦았다. 그가 내 쪽으로 후진해서 왔고, 내가 운 것을 보고, 울랄라 하며 놀랐다.

거기 아니에요. 내가 말했다. 다 왔어요. 500미터 앞이에요. 지도를 다시 보니 정말 그랬다. 나는 훌쩍이며 마을 표지판을 지났고, 성에 도착했다.

It snowed today. Today was the hardest. I cried the most today, and I cried out to someone many times. 492 meters uphill and 45 kilometers far. I knew it would be okay. I cycled for 4 hours and cycled up to the top of the mountain. Why is it so far ... Tears came out. I cried like that. Then, I felt something like a frost, and soon this turned into snow. In a moment, the snow began to cover the surrounding trees and grass, and in my arms and torso. I did not cry anymore. It seemed as if my sorrow became solid and was now falling from the sky. The snow hit my body, and I had to wipe the snow off my sunglasses. I cycled fast without delay. 13 kilometers to the destination. My last test, 13 kilometes. I expected the first village beyond the hill. When I arrived at the village and reached ALDI supermarket, I thought l can catch my breath.

A man named Kristian told me that he could give me a ride to Selmo’s house, and I said, “I will ride my bicycle”. I followed the car with my bike. It was strange to see the car going up the hill to a secluded remote area. I was already breathing hard as I climbed the hill.

Stop! Stop! It's not there!

I shouted, but the car was driving away. I took my bicycle and dragged it. My face was covered with tears, and I wiped my nose with tissue. Then the guy stopped the car and walked closer to me, and he was surprised to see me crying.

It's not there, I said.
We are almost there. It's 500 meters ahead.

I saw the map again. I passed the village sign and got into the castle.

All Posts
×

Almost done…

We just sent you an email. Please click the link in the email to confirm your subscription!

OKSubscriptions powered by Strikingly